블로그 대문. by 콜드


누추하기 그지없는 블로그 대문되겠습니다.

아래의 글들은 온라인이든 오프라인이든간에 요즘 사람들을 대하면서 각종 X같은 경우라던가 실수하면서 얻은 경험들을 토대로 사람들을 대할 때 이렇게 해야겠다는 걸 기록으로 남기기 시작하고 있는 중입니다.

그리고 이것들이 현재까지 맘먹고 노력하고 있는 행동강령 리스트고 아직 실수투성이지만 차차 노력중이고 생각나는 것들 있으면 차근차근 늘어나게 될지도 모릅니다.


1. 항상 내 자신에게만큼 솔직해질려고 노력할 것.

2. "이게 평상시의 내 모습"이라는 느낌을 줄 수 있을 정도로 누구를 대하던지 간에 항상 똑같이 대하고 일관된 모습을 보여주도록 할 것.

3. 가까운 사람일수록 개인과 개인간에 지켜야되는 선에 대해서는 엄격할 것.

4. 상대방을 자기가 가지고 있는 가치관과 잣대로 대놓고 판단하지 말 것.


5. 인생에 평생이란 절대 없으며 언젠가는 하고 싶어도 못할 날이 온다. 그저 현재를 충실히 즐길 줄 알아라.

6. 정(情)에 얽매이지 말아라. 특히 가족간의 사사로운 정(情)에 얽매여봤자 나중에 좋을 거 하나도 없으며 추해지는 건 오직 당사자 자신뿐이다.

7. 어울릴 줄 아는 친화력을 가지되 그곳에 너무 물들지는 말아라.

8. 호의(Favor)를 베풀어 줄 때는 뭔가를 바라지 말고 순전히 내가 좋아서 해준다는 마음으로 해라.

9. 미련이나 집착같은 거 가지지 말고 버려야될 때는 과감하게 버릴 것. 인생 살면서 미련을 가지고 사는 것보다 가장 미련한 놈은 없다.

10. 내가 하루하루 주고받는 일상 및 인간관계를 절대 당연한 걸로 여기지 말아라. 그런 건 잠시잠깐 지나가는 한순간의 과정이며 그런 걸 당연하게 여기는 순간 인간관계에 금이 가기 시작할 것이다.

11. 뭔가를 할 때 앞서가지 말고 한 발짝 물러나서 기다려보는 습관을 가지도록 하자.

---------------------------------------------------------------------------------------------

12. 고마움과 애정 표현은 바로 못해줄지언정 제때제때 표현해주도록 해라. 작고 단순한 한 마디임에도 불구하고 이 말을 하느냐에 안 하느냐에 따라 상대방에게 섭섭함과 상처를 줄 수 있다.

13. 모든 인간 관계의 시작은 "너와 나(You & Me)"로부터 시작되며 "너와 나는 다르다."는 것을 기본 마인드로 사람들을 대하도록 하자.
--------------------------------------------------------------------------------
14. 뭔가에 안주할려고 하는 삶보다는 항상 새로운 걸 시도해보면서 변화를 즐리는 삶을 살도록 노력할 것.


15. 개인과 개인간의 관계에서 주고받는 상처는 상대방으로 인한 것보다는 내가 갖고있는 괜한 기준치/기대치라는 덫으로 말미암아 상처받는 경우가 더 많은고로 자기가 괜한 설정을 해놓고 그걸로 기분나빠하고 상처받았다고 징징거리는 우스꽝스러운 짓은 하지 말도록.
--------------------------------------------------------------------------------
16. 상대방이 나에게 관심을 갖고 있다는 것은 내가 그 사람에게 뭘 해서 혹은 맘에 들만한 뭔가를 해서이기 이전에 그 사람이 우선 나에게 호감(Favor) 및 흥미(Interest)를 갖고 있기 때문이라는 것을 염두에 두도록 하자.

17. 서로가 서로의 부족함을 채워주는 상호보완적인 관계에 있을 때 스스로가 강해지는 법을 익히도록 노력할 것.




모두들 새해 복많이 받으세용~ by 콜드




모두들 Happy New Year♡


이번 블랙 프라이데이 극딜로 PS4를 업어왔습니다. by 콜드


저번 주 미국은 추수감사 시즌으로 말미암아 항상 찾아오는 블랙 프라이데이(Black Friday)라는 특별행사가 있었습니다.

이번 세일 때는 플포 슬림 1테라가 겨우 200밖에 안하는 극딜을 선보였더라고요. 당시 저게 처음 나왔을 당시 400이였던 걸 감안하면 거의 반값에 하는 건지라 저런 기회는 두 번 다시 안 올 거 같다는 생각에









냉큼 질러버렸습니다.



플포가 나왔을 당시에는 가격도 가격이지만 제가 느끼기에는 대부분 게임들이 플삼버전에 짜잘한 버그 수정 및 화질 개선한 거말고는 별 차이 없는 중복겜들이 대다수였다는 것, 그리고 대신 그 돈으로 컴을 업글했었기때문에 딱히 끌리지가 않았는데 저런 반값 극딜을 보고 끌리는 겜들은 없어도 우선 하나 소장해놓고 봐도 나쁘지 않겠다는 생각에 후딱 업어왔습니다.

비록 출혈은 조금 컸지만 나쁘지 않은 지름이였다고 봅니다.

소프트들은 괜찮은 것들 나오리라 보고(+제가 관심 안 가져서 진주들이 있을 수도 있고) 대부분은 PC로 돌리기에는 스펙이 넘사벽이던가 독점작들 위주로 건질 예정입니다. =ㅂ=a


오늘은 제 생일입니다. by 콜드


















아실 분들은 다 아시겠지만 11월 10일은 제 생일입니다. 그래서 이번에 셀프 생일선물을 질러주게 됐습니다.











이번에 지른 구두는 "닥터 마틴 아이언 브릿지"로 아이언 브릿지 중에서 Steel IM으로 질러줬습니다.

전부터 오랜 닥터 마틴을 애용하는 1人일뿐더러 이전 작업 및 등산용 구두를 하나 사야겠다고 맘먹고 있었습니다. 이유가 첫째는 살이 빠지면서 덩달아 발 사이즈도 작아진 느낌이 든다는 것(+ 파오후였을 시절에는 옷들을 넉넉하게 입고 다녔던 성향도 한몫)과 한국에서 닥터 마틴 구두 사면서 놀랐던 게 뒷굽을 각이 지게 깎아내서(걸을 때 끄는 사람들을 위해 굽 안 닳게 하기 위한 조치로 추정) 커스터마이징해서 판다는 걸 알고나서 도저히 새 구두를 신는다는 느낌이 안 들어서 하나 지르기로 결심했었습니다.







더 신어봐야지 알겠지만 착용감은 닥터 마틴 답게 나름 만족입니다. 사이즈도 딱 맞아서 좋고요.

다만 이전 모델은 약간 투박한 올드스쿨 스타일이였던데 반해 요즘 구두들 앞굽을 뾰족이 스타일로 만들어놓아서 약간 불만이라는 것(이건 트렌드상 어쩔 수 없다고 보지만)만 빼면 대만족입니다.

덕분에 기분좋게 구입한 셀프 생일선물되겠습니다. 모두들 생일 축하해주세염 >ㅁ<




운이 좋게도 공짜 시계를 득템하게 되었습니다. by 콜드


제목그대로 이번에 시계회사에서 공짜시계를 득템하게 되었습니다.

좌측의 듀얼이 기존에 쓰던 거. 우측의 디지털 only가 이번에 새로 공짜로 받은 거. 어떻게 해서 공짜시계를 득템하게 되었는지는 전말은 이렇습니다.










(스샷은 클릭해서 보시는 게 편할 겁니다)


시계를 지르고나서 며칠뒤에 시계회사에서 고객만족도를 묻는 이메일이 날라왔었습니다.

당시 저로써는 저런 듀얼시계를 3번째 사용하는 거지만(첫 번째는 불량, 두 번째는 1년가량 사용했는데 숲에서 톱질하다가 스트랩이 풀리면서 물에 빠져서 ㅠㅠ) 사용할 때마다 아날로그와 디지털간에 시간차가 주기적으로 발생하다보니 이게 은근슬쩍 거슬려서 교환을 결심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솔직하게 얘기한 뒤 저 시차문제때문에 바꾸겠다고 하니까 회사에서 말하기를 "번거롭게 그러지말고 그냥 공짜로 보내줄게"라고 하지 뭡니까?

환불하기로 맘먹은 경우에는 그냥 가지셈하는 경우는 봤어도 교환인데 이러는 경우는 처음이였는지라 반신반의했습니다.

그러고나서 3주뒤 사진위의 시계가 진짜로 와버린 겁니다!!!!







설마설마했는데 진짜로 보내줄줄은 전혀 상상못했습니다.교환 및 환불될 상품들에 한해서는 새로 팔수가 없어서 그런건지는 모르겠지만 이렇게 예상치 못한 득템에 돈이 굳어서 개이득.

앞으로 회사에서 직접 만족도를 묻는 메일이 올시 직접 소통하는 것도 나쁘지 않은 거 같습니다 =ㅂ=a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