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4/4분기 블로그 대문[~12.31] by 콜드



한 번씩은 되돌아보자는 생각에 남겨놓은 기록을 대문으로 올리게 되네요 헤헤...


1. 항상 내 자신에게만큼 솔직해질 수 있도록 하자.

2. "이게 평상시의 내 모습"이라는 느낌을 줄 수 있을 정도로 누구를 대하던지 간에 항상 똑같이 대하고 일관된 모습을 보여주도록 하자. 썡판 남이던 가까운 사람이던...

3. 가까운 사람일수록 개인과 개인간에 지켜야되는 선에 대해서는 엄격해라.

4. 상대방을 자기가 가지고 있는 가치관과 잣대로 대놓고 판단하지 말아라.


5. 인생에 평생이란 절대 없으며 언젠가는 하고 싶어도 못할 날이 온다. 그저 현재를 충실히 즐길 줄 알아라.

6. 정(情)에 얽매이지 말아라. 특히 가족간의 사사로운 정(情)에 얽매여봤자 나중에 좋을 거 하나도 없다.

7. 어울릴 줄 아는 친화력을 가지되 그곳에 너무 물들지는 말아라.

8. 호의(Favor)를 베풀어 줄 때는 뭔가를 바라지 말고 순전히 내가 좋아서 해준다는 마음으로 해라.


9. 뭔가를 할 때 앞서가지 말고 한 발짝 물러나서 기다려보는 습관을 가지도록 하자.

10. 내가 하루하루 가지고 있는 일상 및 인간관계를 절대 당연한 걸로 여기지 말아라. 그런 건 잠시잠깐 지나가는 한순간의 과정이며 그런 걸 당연하게 여기는 순간 인간관계에 금이 가기 시작할 것이다. 



요번엔 컴에다가 스스디(SSD)를 달아줬습니다. by 콜드




















모두들 잘 지내고 계신가요? 요즘은 리얼충 지수가 높아짐으로 말미암아 동시에 귀차니즘도 비례해지는 사태가 발생하면서 블로그 들르는 게 뜸해지게 되네요.

덕분에 이웃분들 블로그 체크업하는 것도 덩달아 뜸해지게 된거고요 ㅠㅠ

어쨌든 주말의 여유를 이용해 이웃분들 블로그 놀러갈겸 포스팅을 하게 되네요. 몇 주전즈음에 스스디와 거기에 연결하는 SATA케이블 그리고 스스디와 데탑에 넣어야되는 케이스를 질러줬습니다.

모델은 Crucial MX300 275기가.

사실 스스디에 대해서는 부팅속도가 빠르다는 것만 익히 들었지. 컴을 켜도 그 막간을 이용해 이불을 갠다던가 샤워를 하는 등 딴짓으로 떼우고나서 컴에 앉는 저로써는 큰 이점을 크게 못 느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인분의 유혹(?)과 월급날 크리를 맞이하여 까짓 거 하나 질러보게 되었습니다. =ㅂ=







그래픽 카드 바로 앞에 있는 빨간선으로 연결된 부분이 스스디입니다. 설치 자체는 이리 저리 설치 영상들 뒤져보면서 별탈없이 해냈습니다.

다만, 파워 써플라이에 부착된 케이블들 간격 문제로 인해 하드 및 CD드라이브를 재배치를 해야되서 조금 애먹었습니다 ㅋㅋㅋㅋㅋㅋ;;

설치전에 기존 하드 백업 및 싹 밀어버리고나서 잠시 컴을 껐다가 스스디를 연결해서 윈도우 설치하고 메인보드 드라이버 설치하니까 별 일 없이 설치는 잘 됐습니다.

다만, 제가 채택한 방식이 기존 하드를 포멧하고나서 스스디에 윈도우 설치할 때 SATA와 파워케이블을 연결 안 한 채로 셋업을 해서 그런지 다 설치하고난 뒤에 다시 하드들 연결한 뒤의 BIOS 셋팅은 안했는데도 절로 스스디가 메인 부팅 디스크(C 드라이브)로 잡혀있네요 =ㅂ=

설치하고 난 뒤의 소감은 확실히 부팅속도가 신세계이긴 한데 프로그램 실행 속도라던가 프로세스가 기존하드에 비해 부드럽게 느껴졌던 건 예상밖이였습니다.

당시 지인분이 꼬드겼을 당시 부팅속도뿐만 아니라 프로세스 과정이 여러모로 부드럽다고 해서 호기심으로 지른건데 확실히 스스디를 까는 이유가 있었네요. 전 그저 부팅속도만 빠른 줄 알았건만 ㅋㅋㅋㅋㅋ

다른분들 말대로 스스디 쓰다가 하드로 부팅하면 절대 못 써먹을 거라는 말이 빈말이 아닌 거 같습니다. 덕분에 후회없는 지름을 했습니다



눈높이를_낮춘_서울대생.jpg by 콜드













야 그건 낮춘 게 아니라 오히려 높인 거 아니냐[컥컥컥]


요새는 물을 끓여 마시는 습관을 들이기 시작했습니다. by 콜드


다즐링 한 잔 하지 않겠는가?(응?)



몇 달전부터 들어서 물을 끓여 마시는 습관을 들이기 시작했습니다. 이유는 두 가지였습니다.

첫 번째는 가게부를 작성하기 시작하면서 음료수 소비량이 의외로 쏠쏠하게 나가다보니 이것만 아껴도 다른데다가 유용하게 쓸 수 있겠다덕질 싶어서....

그리고 넉 달전부터 예상했던 것보다 살이 좀 쪄버리는 바람에 먹는 것도 평상시와 별 다를 바 없는 거 같는데 왜 그런가하고 근래 먹었던 것들을 추적해보니 할머니랑 돌아다니면서 맥도날드에 들러서 먹었던 빈도가 높았다는 것, 그리고 딴 때보다 설탕 섭취량(거의 매일을 Smoothie King을 먹은 게 결정적이였던 걸로 추정)이 되다보니 다시 원래 몸무게로 돌려놓을 겸 물을 끓여 마시는 습관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사실 이전부터 맘에 두고 있었지만 "물을 끓인다."라는 자체의 부담감때문에 조금 머뭇거렸던 감이 없잖아 있었습니다. 그래도 요즘은 시대가 많이 좋아졌으니 뭔가 좋은 게 있겠지?하고 마트에 한 번 놀러갔었습니다.











그리고 아니나 다를까? 물이 끓으면 자동으로 꺼지는 전기 주전자라는 게 있지 뭡니까? 원래 이전부터 있었던 거긴 하지만 제가 이쪽에 관심을 안 가져서 크게 눈여겨보지 않았던 게 크다고 보네요.

물을 끓인다는 부담감이라는 게 가스레인지에 올리고 물이 끓을 때까지 그 앞에서 죽치고 기다려야된다라는 이 부담감이 문제였지. 끓으면 자동으로 꺼지는 기능이 있다면 무슨 문제가 있겠습니까?

그래서 몇몇 물건들 더 확인하고 괜찮아보이는 거 닥치고 질러버렸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주전자를 샀으니 끓여마실 차를 안 사오면 섭하죠?

그래서 보시는대로 마테차, 연근우엉차, 칼다멈(Cardamom), 다즐링(Darjeeling), 히비스커스(Hibiscus), 얼그레이(Earl Gray), 생강(Ginger) 등 몇 개 집어와서 신나게 끓여마시기 시작했습니다.

이리저리 마셔본 결과 다즐링과 칼다멈이 의외로 제 입맛이 맞더라고요. =ㅂ=













그리고 2주전에는 2리터짜리 물탱크와 가방을 입수했습니다.

처음에는 1.5리터 짜리 페트병에 넣고 다녔는데 이거 페트병 아구 닦는 게 보통 일이 아니고해서 확실하게 하나 질러버렸습니다[...]

대체적으로 물을 끓이고 나서 식힌 뒤에 티백을 넣어 어느 정도 우려낸 뒤 용기에 따로담아 냉동실에 쳐박아서 시원하게 한 뒤 담아서 마시던가 기분에 따라서는 그냥 뜨뜻하게 식은 거 보온병에 담아서 마십니다.

덕분에 물을 하루에 최소 2리터씩 마시는 습관을 갖기 시작했네요. 모두들 물 많이 마십시다 =ㅂ=//


근래 있었던 정신없던 근황. by 콜드


다들 잘 지내고 계셨나요?

9월말경에 급작스런 헬게이트가 열려버리면서 정신없던 나날을 보냈었습니다. 이유인즉슨 다니던 교회가 반강제로 이사를 해야했던 상황이여서 그랬습니다.

당시 거기 건물을 렌트해서 월세를 내는 곳이였는데 땅주인이 극도로 지랄맞은 유태인이였다보니 렌트비가 하루라도 늦으면 지랄발광을 떨었을 정도로 무진장 지랄맞은 넘이였다고 합니다.

심지어는 늦으면 그걸 못 참고 렌트비를 올렸던 미친 넘이였습니다. 그리고 이게 몇 년 누적되면서 더이상 버틸 수가 없어서 쫓겨나는 형국으로 이사를 가게 되는 상황이였습니다.

또한 이사하기까지의 시간을 엄청 빡빡하게 준 상황이였을뿐더러 뭐라도 남아있으면 그 주인이 용역을 불러서 치울텐데 그거에 대한 요구할까봐 치울 수 있는 거 다 치웠으어야되는 상황이였다보니만큼 그거 뒷처리해야되는 정신없는 나날을 보냈었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

또한 거의 반쯤 쫓아내면서까지 뭐라도 구실잡아서 삥뜯어낼 궁리까지 했으니 이렇게 돈독이 오를대로 오른 지독한 유태인이라고밖에 말이 안 나오더라고요.

그것도 모자라서 지금까지 그 건물에 대해 하자가 있을시 주인으로써 봐주고 해주는 게 전혀 없었다고 하더라고요. 앞 잔디밭에 잡초들 안 하면 왜 안하냐고 지랄했다고 하니 말다했죠.

그러다보니 약 1주일동안 시간 날 때마다 가서 거들어드렸다보니 하루하루 정신없는 나날을 보냈었습니다.

최근에는 예배드릴 성전 청소 및 방송기구들 설치 보조, 물건들 위치에 맞게 배치해주고 애들방 새로 페인트칠 등 어느 정도 안정화가 된 상황입니다.

이번 땅주인은 나름 괜찮으신 분이길 바랄뿐입니다.










덕분에 밀린 극악무도한 주방보면서 짬짬이 여유되는대로 포스팅 준비중에 있습니다.

요즘은 블로그가 많이 황폐화되서 볼 사람이 얼마나 될지 모르겠지만 보시는 분들 있다면 재밌게 봐주시길 바랍니다 =ㅂ=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