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블로그 대문[~09.30] by 콜드


위가 왜 이리 허전한가 했더니 어느새 1년의 반이 지났구나 ㅠㅠ

반을 되돌아보면서 이렇게 할려고 애썼는지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됩니다 ㅠㅠ


1. 항상 내 자신에게만큼 솔직해질려고 노력할 것.

2. "이게 평상시의 내 모습"이라는 느낌을 줄 수 있을 정도로 누구를 대하던지 간에 항상 똑같이 대하고 일관된 모습을 보여주도록 할 것.

3. 가까운 사람일수록 개인과 개인간에 지켜야되는 선에 대해서는 엄격할 것.

4. 상대방을 자기가 가지고 있는 가치관과 잣대로 대놓고 판단하지 말 것.


5. 인생에 평생이란 절대 없으며 언젠가는 하고 싶어도 못할 날이 온다. 그저 현재를 충실히 즐길 줄 알아라.

6. 정(情)에 얽매이지 말아라. 특히 가족간의 사사로운 정(情)에 얽매여봤자 나중에 좋을 거 하나도 없으며 추해지는 건 오직 당사자 자신뿐이다.

7. 어울릴 줄 아는 친화력을 가지되 그곳에 너무 물들지는 말도록.

8. 호의(Favor)를 베풀어 줄 때는 뭔가를 바라지 말고 순전히 내가 좋아서 해준다는 마음으로 할 것.


9. 뭔가를 할 때 앞서가지 말고 한 발짝 물러나서 기다려보는 습관을 가지도록 할 것.

10. 내가 하루하루 가지고 있는 일상 및 인간관계를 절대 당연한 걸로 여기지 말아라. 그런 건 잠시잠깐 지나가는 한순간의 과정이며 그런 걸 당연하게 여기는 순간 인간관계에 금이 가기 시작할 것이다.
---------------------------------------------------------------------------------------------
11. 고마움과 애정 표현은 바로 못해줄지언정 제때제때 표현해주도록 해라. 작고 단순한 한 마디임에도 불구하고 이 말을 하느냐에 안 하느냐에 따라 상대방에게 섭섭함과 상처를 줄 수 있다.

12. 미련이나 집착같은 거 가지지 말고 버려야될 때는 그냥 과감하게 버릴 것. 인생 살면서 미련을 가지고 사는 것보다 가장 미련한 놈은 없다.
--------------------------------------------------------------------------------
13. 뭔가에 안주할려고 하는 삶보다는 항상 새로운 걸 시도해보면서 변화를 즐리는 삶을 살도록 노력할 것.


14. 모든 인간 관계의 시작은 '너와 나(You & Me)'로부터 시작되며 "너와 나는 다르다."는 것을 기본 마인드로 사람들을 대하도록 하자.
--------------------------------------------------------------------------------
15. 상대방이 나에게 관심을 갖고 있다는 것은 내가 그 사람에게 뭘 해서 혹은 맘에 들만한 뭔가를 해서이기 이전에 그 사람이 우선 나에게 호감(Favor) 및 흥미(Interest)를 갖고 있다는 것이다.

16. 서로가 서로의 부족함을 채워주는 상호보완적인 관계에 있을 때 스스로가 강해지는 법을 익히도록 노력할 것.




이게 무슨 소리야!! 내가 게임 랭킹 2등이라니!! by 콜드




















오래간만에 PSN접속해서 오랜만에 랭킹을 보게 됐는데(정확히는 세이브 파일 기록 갱신) 제 최고점수가 무려 2등에 등극되어있길래 깜짝 놀랐습니다.

비록 플랫폼 대세가 플4로 넘어가면서 플3에서의 랭킹은 크게 의미가 없는 거긴 하지만 저 초고수들 사이에서 제가 2등을 찍었다는 거 자체가 믿기지 않을 따름입니다.

더군다나 한 때 상위권에 들어가보기 위해 애 좀 썼던 시절이 있었는데 거듭되는 좌절로 말미암아 시간낭비했다고 생각하며 한 번 디스크를 뽀개버린 이후로 그냥 정줄놓고 싶을 때 어쩌다 간간히 하는 정도로만 함에도 불구하고 넘사벽같았던 랭킹이라 생각한 랭킹에 등극한 걸 제 눈으로 직접보니 도저히 안 믿겨질 따름입니다.














아마도 이웃분들이 열심히 콩의 기운을 불어넣으셔서 그런 게 아닐까 싶습니다

한 때는 22위는 넘사벽이라고 생각했는데 그걸 넘어서버린 2라니?! 콩의 가호를 받지 않는 이상 어찌 저런 점수가[컥컥컥]













당시 저 기록 찍은 맵은 이겁니다. 이건 약 13~14등 찍었을 시절인데 105콤까지는 거의 완벽했지만(+운도 따라줬고) 이후로 약간 삽질 좀 해서 저런 아쉬운 점수가 나왔습니다.


서양 공포영화와 동양 공포영화의 차이 by 콜드




















헬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성범죄자가 감방에서 즐겨보는 성인물.jpg by 콜드















이...이 자식 안 되겠어!!


나에게 빅엿을 연속으로 두 번 선사해준 아마존. ㅂㄷㅂㄷ by 콜드




















이번에 월급이 와서 보드게임 및 각종 차(茶)종류 등 택배 좀 신나게 질러줬습니다.

이번에 지른 보드게임은 익스플로딩 키튼(Exploding Kittens)이라고 플레이할수록 젠가못지않은 스릴감이 매력이라서 질렀습니다.

목표는 저 폭발하는 고양이 카드를 회피함과 동시에 상대방이 뽑게 함으로써 그 판에 끝까지 살아남는 게 목적인 게임입니다.

보드게임이 내용이 아니니 본론으로 들어가서 이번에 아마존에서 택배 지르면서 골때렸던 경험을 얘기해볼까 하네요.







첫 번째 골때렸던 점은 신난 나머지 박스를 커터칼로 뜯는데 상단선을 들어올리고 테이프를 잘랐어야했는데 이렇게 칼집을 내버리는 처참한 체험을 하였습니다 OTL

이건 제 부주의로 이렇게 된 거고 무엇보다도 소모품인 티 캔이기때문에 그러려니 할 수 있습니다. 문제는 여기서부터....







그러고나서 이번에 지른 보드게임이 이틀뒤에 도착했는데 토카이도(Tokaido)라는 보드게임을 질렀습니다. 황당하게도 어딘가에 손상이 간 찌그러진 물건이 와버렸습니다.

여기에 더 슬픈 사실은 당시 하이킹용 숄더백도 같이 이거랑 같이 왔었는데 가방이 박스 상단부에 있었다보니 박스 뜯을 때 커터칼로 테이프 뜯다가 가방마저도 칼집을 내버리는 짓을 저질렀습니다. 우TL

덕분에 물건을 교환처리해버렸습니다. 그리고 며칠뒤에 어떻게 왔는지 아시나요?
















교환처리한 것마저도 찌그러진 게 왔습니다!!!












당시 저 박스를 봤을 때의 제 심정. 이 놈들아!! 찌그러진 게 와서 교환처리를 했는데 또 찌그러진 걸 보내면 어쩌자는 거야!!!!!!

여기에 더 충공깽이였던 건 뭔지 아시나요? 당시 칼집내서 교환했던 가방도 같이 왔었는데 저번의 실수겸 이번에는 박스를 위가 아닌 아래를 뜯었더니 이번에는 이 자식들이 가방을 밑에다 넣었지 뭡니까?

"이 색히들 설마 함정카드를 발동시킨 거 아니겠지?"하는 불안감에 커터칼이 아닌 힘으로 뜯었기에 망정이지. 만약에 뭣도 모르고 저번처럼 커터칼로 뜯었다면 하마터면 또 다시 가방에다가 칼집을 내버렸을 수도 있었던 상황
이였습니다 ㅇ>-<

제일 중요한 가방이 무사히 살은 건 둘째치고 문제는 저 망할 보드게임.

저렇게 두 번 연속으로 찌그러진 게 오는 건 흔치않은지라 다시 한 번 생각해보게됐죠. "과연 이건 내가 소장가치가 있을 정도로 지를만한 것인가?"하고 다시 한 번 룰북 및 플레이 동영상을 보며 심사숙고를 했습니다.

그리고 게임 자체가 스릴감을 주는 변수가 약하다보니 환불처리해버리고 다른 걸 질러줬습니다.







그래서 이걸 질러줬습니다. 먼치킨이라고 카드들과 룰북을 봐야겠지만 플레이 동영상을 보니 친구들끼리 통수쳐먹는 재미가 꿀잼이더라고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리해서 2주전에는 핸드폰으로 고생하고 저번주에는 택배와 상성이 안 맞는 괴랄한 한 주였답니다.

2주동안 택배로 곶통받았던 것도 모자라서 보드게임 두 개를 2번 연속으로 맛이 간 걸 보내주다니?! 설마 아마존도 콩을 까는 건 아니리라 봅니다[컥컥컥]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