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대문. by 콜드


누추하기 그지없는 블로그 대문되겠습니다.

아래의 글들은 온라인이든 오프라인이든간에 요즘 사람들을 대하면서 각종 X같은 경우라던가 실수하면서 얻은 경험들을 토대로 사람들을 대할 때 이렇게 해야겠다는 걸 기록으로 남기기 시작하고 있는 중입니다.

그리고 이것들이 현재까지 맘먹고 노력하고 있는 행동강령 리스트고 아직 실수투성이지만 차차 노력중이고 생각나는 것들 있으면 차근차근 늘어나게 될지도 모릅니다.


1. 항상 내 자신에게만큼 솔직해질려고 노력할 것.

2. "이게 평상시의 내 모습"이라는 느낌을 줄 수 있을 정도로 누구를 대하던지 간에 항상 똑같이 대하고 일관된 모습을 보여주도록 할 것.

3. 가까운 사람일수록 개인과 개인간에 지켜야되는 선에 대해서는 엄격할 것.

4. 상대방을 자기가 가지고 있는 가치관과 잣대로 대놓고 판단하지 말 것.


5. 인생에 평생이란 절대 없으며 언젠가는 하고 싶어도 못할 날이 온다. 그저 현재를 충실히 즐길 줄 알아라.

6. 정(情)에 얽매이지 말아라. 특히 가족간의 사사로운 정(情)에 얽매여봤자 나중에 좋을 거 하나도 없으며 추해지는 건 오직 당사자 자신뿐이다.

7. 어울릴 줄 아는 친화력을 가지되 그곳에 너무 물들지는 말아라.

8. 호의(Favor)를 베풀어 줄 때는 뭔가를 바라지 말고 순전히 내가 좋아서 해준다는 마음으로 해라.

9. 미련이나 집착같은 거 가지지 말고 버려야될 때는 과감하게 버릴 것. 인생 살면서 미련을 가지고 사는 것보다 가장 미련한 놈은 없다.

10. 내가 하루하루 주고받는 일상 및 인간관계를 절대 당연한 걸로 여기지 말아라. 그런 건 잠시잠깐 지나가는 한순간의 과정이며 그런 걸 당연하게 여기는 순간 인간관계에 금이 가기 시작할 것이다.

11. 뭔가를 할 때 앞서가지 말고 한 발짝 물러나서 기다려보는 습관을 가지도록 하자.

---------------------------------------------------------------------------------------------

12. 고마움과 애정 표현은 바로 못해줄지언정 제때제때 표현해주도록 해라. 작고 단순한 한 마디임에도 불구하고 이 말을 하느냐에 안 하느냐에 따라 상대방에게 섭섭함과 상처를 줄 수 있다.

13. 모든 인간 관계의 시작은 "너와 나(You & Me)"로부터 시작되며 "너와 나는 다르다."는 것을 기본 마인드로 사람들을 대하도록 하자.
--------------------------------------------------------------------------------
14. 뭔가에 안주할려고 하는 삶보다는 항상 새로운 걸 시도해보면서 변화를 즐리는 삶을 살도록 노력할 것.


15. 개인과 개인간의 관계에서 주고받는 상처는 상대방으로 인한 것보다는 내가 갖고있는 괜한 기준치/기대치라는 덫으로 말미암아 상처받는 경우가 더 많은고로 자기가 괜한 설정을 해놓고 그걸로 기분나빠하고 상처받았다고 징징거리는 우스꽝스러운 짓은 하지 말도록.
--------------------------------------------------------------------------------
16. 상대방이 나에게 관심을 갖고 있다는 것은 내가 그 사람에게 뭘 해서 혹은 맘에 들만한 뭔가를 해서이기 이전에 그 사람이 우선 나에게 호감(Favor) 및 흥미(Interest)를 갖고 있기 때문이라는 것을 염두에 두도록 하자.

17. 서로가 서로의 부족함을 채워주는 상호보완적인 관계에 있을 때 스스로가 강해지는 법을 익히도록 노력할 것.




몇 달동안 있었던 최근 근황. by 콜드



모두들 안녕하셨나요? 포스팅하기 귀찮아서 조용했던 것도 있었지만 근래 취직하기전에 자격증을 준비중에 있었습니다. 

운동처방사/재활 트레이너 자격증을 준비 중에 있었습니다. 그래서 10월 한 달은 꽤 바쁘게 보냈었습죠 ㅋㅋㅋㅋㅋㅋㅋㅋ

그리고 저번 일요일(28일)에 대망의 시험을 치뤘습니다. 아침에 필기 점심먹고나서 오후에 실기시험 이렇게 나눠서 시험을 봤었고 어젯밤에 결과가 나왔더라고요.

결과는 어땠냐고요?



합격했습니다 >ㅁ<







명단에 제 이름이 있다는 게 도저히 안 믿겨져서 엄니한테 사진보냈더니 엄니도 못 믿으시더라고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별 일 없으면 다음주에는 자격증이 나올듯 싶습니다. 이제 자격증 구하면 직장 구할 준비할 일만 남았습니다. ㅎㅎ


오랜만에 이 분의 신작을 보는 거 같군요. by 콜드













(중간에 몇 개 냈을 수 있겠지만 제가 주목을 못해서) 하트캐치 이후로 간만에 보는 신작같군요.

근래 들어 꽤 조용하셨던 거 같건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선배님은 어떤 마법을 사용하세요? by 콜드












총통: 그 분들에게는 그딴 거 없다!!


자그마한 기적을 체험하게 된 하루. by 콜드


















저번주에 안동을 다녀왔습니다. 그런데 하필이면 경북지역만 폭염주의보가 뜬 주에 갔다오는 바람에 가만히 있어도 땀이 비오듯 쏟아지는 끔찍한 날이였다는 게 OTL

어느 정도였냐면 잠깐 동네구경하고 이마트에 장보러갔다왔는데 바지가 저렇게 됐을 정도......

이제 본론으로 들어가서 장 본 거 다 내려놓고 옷 안의 내용물들 다 뽑고 저녁먹을 때 쌓인 옷들을 세탁기에 돌렸습니다. 그러면서 기분좋게 저녁을 먹은 뒤 책상을 정리하는데 아이팟 나노가 안 보이지 뭡니까? 

찾아도 안 보여서 설마설마했는데 아니나 다를까?


세탁기 안에서 뺑뺑이 돌고 있었습니다 OTL





그리고 이렇게 보시는대로 물에 빠진 생쥐가 되버렸답니다 우TL

비록 액정안에 물이 들어가는등 안에까지 물이 들어가긴 했지만 혹시 모르니 선풍기켜서 내부를 쬐서 말려줬습니다. 다만, USB케이블을 안 갖고와서 되는지도 모르는 상황.

그저 아이팟 자체는 먹통이여도 전력공급만 되서 백업만이라도 되길 바랬고 그러고나서 며칠 뒤 USB케이블을 구해서 충전기에 꽂아서 확인해본 결과




액정은 죽었는데 터치패드 및 다른 기능들은 멀쩡하게 돌아갑니다!!



비록 화면은 안 뜨지만 최소한 패드돌릴 때 드르륵 소리로 위치 감지는 할 수 있으니 기능적인 측면에서 잘 쓸 수 있다는 것만으로감지덕지 아닌가요? 

4년전에 썼던 건 설겆이하다가 침수됐었는데 그 녀석은 액정도 멀쩡하게 들어오고 백업 및 파일전송은 가능했지만 가장 중요한 터치패드가 죽었건만.....

그래도 언제 훅가버릴지도 모르니까 안에 넣은 노래들은 백업해놓았습니다. 

덕분에 기대했던 거 이상의 기적을 체험했었답니다. >ㅁ<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