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대문. by 콜드


누추하기 그지없는 블로그 대문되겠습니다.

아래의 글들은 온라인이든 오프라인이든간에 요즘 사람들을 대하면서 각종 X같은 경우라던가 실수하면서 얻은 경험들을 토대로 사람들을 대할 때 이렇게 해야겠다는 걸 기록으로 남기기 시작하고 있는 중입니다.

그리고 이것들이 현재까지 맘먹고 노력하고 있는 행동강령 리스트고 아직 실수투성이지만 차차 노력중이고 생각나는 것들 있으면 차근차근 늘어나게 될지도 모릅니다.


1. 항상 내 자신에게만큼 솔직해질려고 노력할 것.

2. "이게 평상시의 내 모습"이라는 느낌을 줄 수 있을 정도로 누구를 대하던지 간에 항상 똑같이 대하고 일관된 모습을 보여주도록 할 것.

3. 가까운 사람일수록 개인과 개인간에 지켜야되는 선에 대해서는 엄격할 것.

4. 상대방을 자기가 가지고 있는 가치관과 잣대로 대놓고 판단하지 말 것.


5. 인생에 평생이란 절대 없으며 언젠가는 하고 싶어도 못할 날이 온다. 그저 현재를 충실히 즐길 줄 알아라.

6. 정(情)에 얽매이지 말아라. 특히 가족간의 사사로운 정(情)에 얽매여봤자 나중에 좋을 거 하나도 없으며 추해지는 건 오직 당사자 자신뿐이다.

7. 어울릴 줄 아는 친화력을 가지되 그곳에 너무 물들지는 말아라.

8. 호의(Favor)를 베풀어 줄 때는 뭔가를 바라지 말고 순전히 내가 좋아서 해준다는 마음으로 해라.

9. 미련이나 집착같은 거 가지지 말고 버려야될 때는 과감하게 버릴 것. 인생 살면서 미련을 가지고 사는 것보다 가장 미련한 놈은 없다.

10. 내가 하루하루 주고받는 일상 및 인간관계를 절대 당연한 걸로 여기지 말아라. 그런 건 잠시잠깐 지나가는 한순간의 과정이며 그런 걸 당연하게 여기는 순간 인간관계에 금이 가기 시작할 것이다.

11. 뭔가를 할 때 앞서가지 말고 한 발짝 물러나서 기다려보는 습관을 가지도록 하자.

---------------------------------------------------------------------------------------------

12. 고마움과 애정 표현은 바로 못해줄지언정 제때제때 표현해주도록 해라. 작고 단순한 한 마디임에도 불구하고 이 말을 하느냐에 안 하느냐에 따라 상대방에게 섭섭함과 상처를 줄 수 있다.

13. 모든 인간 관계의 시작은 "너와 나(You & Me)"로부터 시작되며 "너와 나는 다르다."는 것을 기본 마인드로 사람들을 대하도록 하자.
--------------------------------------------------------------------------------
14. 뭔가에 안주할려고 하는 삶보다는 항상 새로운 걸 시도해보면서 변화를 즐리는 삶을 살도록 노력할 것.


15. 개인과 개인간의 관계에서 주고받는 상처는 상대방으로 인한 것보다는 내가 갖고있는 괜한 기준치/기대치라는 덫으로 말미암아 상처받는 경우가 더 많은고로 자기가 괜한 설정을 해놓고 그걸로 기분나빠하고 상처받았다고 징징거리는 우스꽝스러운 짓은 하지 말도록.
--------------------------------------------------------------------------------
16. 상대방이 나에게 관심을 갖고 있다는 것은 내가 그 사람에게 뭘 해서 혹은 맘에 들만한 뭔가를 해서이기 이전에 그 사람이 우선 나에게 호감(Favor) 및 흥미(Interest)를 갖고 있기 때문이라는 것을 염두에 두도록 하자.

17. 서로가 서로의 부족함을 채워주는 상호보완적인 관계에 있을 때 스스로가 강해지는 법을 익히도록 노력할 것.




산을 넘고 바다를 건너면 발견할 수 있는 우유. by 콜드
















이...이런 우유는 다메Yoooooooooooo


부모님과 점심같이 하면서 입어본 양복샷. by 콜드



집이 이산가족이다보니 오늘 어버이날에 모여서 같이하기 힘들어서 휴일이였던 어제 모여서 같이 점심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이번에 봉인해뒀던 양복을 입어보게 되서 한 번 찍어보는 스샷입니다. 

친구넘이 이걸 보더니 핏이 오지다고 하는데 그래보이나요? 핏보다는 아버지가 선정해주신 넥타이빨이 무진장 잘 받쳐준 게 크다고 봅니다 ^^



요즘은 믹서기로 야채과일쥬스 만드는 재미에 맛들였습니다. by 콜드


모두들 잘 지내고 계신가요?

전 이리저리 몸조리 잘하면서 잘 요양하고 있습니다. 요즘은 아버지가 주신 믹서기로 이리저리 믹서기가지고 노는 재미에 맛들였습니다. 








바나나, 견과류, 우유, 다크 초콜렛, 귀리가루 등을 섞어서 먹는다던가....






시금치,케일,아보카도,파인애플,망고쥬스,요구르트


사진에는 없지만 시금치.케일,샐러리,오이,다래(키위),요구르트,망고쥬스를 넣어서 만들어먹는 등 각종 조합 찾으면서 만들어먹는 재미에 맛들였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다음번에는 당근,코코넛 우유(or 아몬드유),생강,망고쥬스에 도전해봐야겠습니다 'ㅋ'!



덧: 미국에서는 가장 싸서 신나게 먹었던 망고가 막상 한국나오니까 여기서는 끔찍하게 비싸서 망고쥬스로 대체하는 것뿐입니다 ㅇ>-<


사랑이란 상대방에게 자유라는 선택권을 부여하는 것이다. by 콜드


건강한 유대 관계는 언제나 상대방에게 선택권을 주는 것이다. 

당신이 누군가에게 관심이 있고, 누군가에게 투자하고 누군가를 사랑한다면, 당신은 그 사람에게 자유를 허락해야 한다. 

상대방은 당신의 사랑에 보답하지 않을 수 있고, 당신에게 관심을 가지지 않을 수 있으며, 관계를 끝낼 수도 있다. 그리고 당신은 상대방에게 그렇게 할 자유를 보장해 주어야 한다. 

그것이 당신뿐만 아니라 모든 사람이 진정으로 사랑을 경험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다. 


사랑은 자유없이는 존재하지 않는다. 

만약 자신에게 선택권이 없다면, 마음 깊은 곳까지 열어 그 자신을 다른 이에게 내어 주지 않을 것이다.

어떤 사람이 두렵거나, 의무감을 느끼거나, 또는 불쌍한 마음때문에 당신과 함께한다면, 그런 관계는 당신에게 아무런 의미가 없다. 

그런 관계에서 무엇을 경험하겠는가? 당신은 공허함과 소외감을 느낄 것이다. 상대방과 유대감을 느끼지 못할 것이고, 그런 관계에서 벗어나고 싶어할 것이다. 사랑은 명령하거나 강제할 수 없다. 








출처: 존 타운센드 박사의 Yes라고 말할 줄 아는 그리스도인 (원본제목은 Beyond Boundaries - Learning to Trust Again in Relationships)


책읽다가 삘꽂힌 대목이네요. 사람들을 대하면서 저런 피해를 받았는지 혹은 반대로 내가 상대방에게 그랬었는지 되돌아볼겸 저렇게 할 수 있도록 노력하자는 차원으로 기록으로 남겨놓습니다 =ㅂ=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