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대문. by 콜드


누추하기 그지없는 블로그 대문되겠습니다.

아래의 글들은 온라인이든 오프라인이든간에 요즘 사람들을 대하면서 각종 X같은 경우라던가 실수하면서 얻은 경험들을 토대로 사람들을 대할 때 이렇게 해야겠다는 걸 기록으로 남기기 시작하고 있는 중입니다.

그리고 이것들이 현재까지 맘먹고 노력하고 있는 행동강령 리스트고 아직 실수투성이지만 차차 노력중이고 생각나는 것들 있으면 차근차근 늘어나게 될지도 모릅니다.


1. 항상 내 자신에게만큼 솔직해질려고 노력할 것.

2. "이게 평상시의 내 모습"이라는 느낌을 줄 수 있을 정도로 누구를 대하던지 간에 항상 똑같이 대하고 일관된 모습을 보여주도록 할 것.

3. 가까운 사람일수록 개인과 개인간에 지켜야되는 선에 대해서는 엄격할 것.

4. 상대방을 자기가 가지고 있는 가치관과 잣대로 대놓고 판단하지 말 것.


5. 인생에 평생이란 절대 없으며 언젠가는 하고 싶어도 못할 날이 온다. 그저 현재를 충실히 즐길 줄 알아라.

6. 정(情)에 얽매이지 말아라. 특히 가족간의 사사로운 정(情)에 얽매여봤자 나중에 좋을 거 하나도 없으며 추해지는 건 오직 당사자 자신뿐이다.

7. 어울릴 줄 아는 친화력을 가지되 그곳에 너무 물들지는 말아라.

8. 호의(Favor)를 베풀어 줄 때는 뭔가를 바라지 말고 순전히 내가 좋아서 해준다는 마음으로 해라.

9. 미련이나 집착같은 거 가지지 말고 버려야될 때는 과감하게 버릴 것. 인생 살면서 미련을 가지고 사는 것보다 가장 미련한 놈은 없다.

10. 내가 하루하루 주고받는 일상 및 인간관계를 절대 당연한 걸로 여기지 말아라. 그런 건 잠시잠깐 지나가는 한순간의 과정이며 그런 걸 당연하게 여기는 순간 인간관계에 금이 가기 시작할 것이다.

11. 뭔가를 할 때 앞서가지 말고 한 발짝 물러나서 기다려보는 습관을 가지도록 하자.

---------------------------------------------------------------------------------------------

12. 고마움과 애정 표현은 바로 못해줄지언정 제때제때 표현해주도록 해라. 작고 단순한 한 마디임에도 불구하고 이 말을 하느냐에 안 하느냐에 따라 상대방에게 섭섭함과 상처를 줄 수 있다.

13. 모든 인간 관계의 시작은 "너와 나(You & Me)"로부터 시작되며 "너와 나는 다르다."는 것을 기본 마인드로 사람들을 대하도록 하자.
--------------------------------------------------------------------------------
14. 뭔가에 안주할려고 하는 삶보다는 항상 새로운 걸 시도해보면서 변화를 즐리는 삶을 살도록 노력할 것.


15. 개인과 개인간의 관계에서 주고받는 상처는 상대방으로 인한 것보다는 내가 갖고있는 괜한 기준치/기대치라는 덫으로 말미암아 상처받는 경우가 더 많은고로 자기가 괜한 설정을 해놓고 그걸로 기분나빠하고 상처받았다고 징징거리는 우스꽝스러운 짓은 하지 말도록.
--------------------------------------------------------------------------------
16. 상대방이 나에게 관심을 갖고 있다는 것은 내가 그 사람에게 뭘 해서 혹은 맘에 들만한 뭔가를 해서이기 이전에 그 사람이 우선 나에게 호감(Favor) 및 흥미(Interest)를 갖고 있기 때문이라는 것을 염두에 두도록 하자.

17. 서로가 서로의 부족함을 채워주는 상호보완적인 관계에 있을 때 스스로가 강해지는 법을 익히도록 노력할 것.




오랜만에 이 분의 신작을 보는 거 같군요. by 콜드













(중간에 몇 개 냈을 수 있겠지만 제가 주목을 못해서) 하트캐치 이후로 간만에 보는 신작같군요.

근래 들어 꽤 조용하셨던 거 같건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선배님은 어떤 마법을 사용하세요? by 콜드












총통: 그 분들에게는 그딴 거 없다!!


자그마한 기적을 체험하게 된 하루. by 콜드


















저번주에 안동을 다녀왔습니다. 그런데 하필이면 경북지역만 폭염주의보가 뜬 주에 갔다오는 바람에 가만히 있어도 땀이 비오듯 쏟아지는 끔찍한 날이였다는 게 OTL

어느 정도였냐면 잠깐 동네구경하고 이마트에 장보러갔다왔는데 바지가 저렇게 됐을 정도......

이제 본론으로 들어가서 장 본 거 다 내려놓고 옷 안의 내용물들 다 뽑고 저녁먹을 때 쌓인 옷들을 세탁기에 돌렸습니다. 그러면서 기분좋게 저녁을 먹은 뒤 책상을 정리하는데 아이팟 나노가 안 보이지 뭡니까? 

찾아도 안 보여서 설마설마했는데 아니나 다를까?


세탁기 안에서 뺑뺑이 돌고 있었습니다 OTL





그리고 이렇게 보시는대로 물에 빠진 생쥐가 되버렸답니다 우TL

비록 액정안에 물이 들어가는등 안에까지 물이 들어가긴 했지만 혹시 모르니 선풍기켜서 내부를 쬐서 말려줬습니다. 다만, USB케이블을 안 갖고와서 되는지도 모르는 상황.

그저 아이팟 자체는 먹통이여도 전력공급만 되서 백업만이라도 되길 바랬고 그러고나서 며칠 뒤 USB케이블을 구해서 충전기에 꽂아서 확인해본 결과




액정은 죽었는데 터치패드 및 다른 기능들은 멀쩡하게 돌아갑니다!!



비록 화면은 안 뜨지만 최소한 패드돌릴 때 드르륵 소리로 위치 감지는 할 수 있으니 기능적인 측면에서 잘 쓸 수 있다는 것만으로감지덕지 아닌가요? 

4년전에 썼던 건 설겆이하다가 침수됐었는데 그 녀석은 액정도 멀쩡하게 들어오고 백업 및 파일전송은 가능했지만 가장 중요한 터치패드가 죽었건만.....

그래도 언제 훅가버릴지도 모르니까 안에 넣은 노래들은 백업해놓았습니다. 

덕분에 기대했던 거 이상의 기적을 체험했었답니다. >ㅁ<


이번에 있을 보드게임 모임 때 해볼 보드 게임. by 콜드



내일 화요일 22일ㅋㄲㅈㅁ은 석가탄신일인데 그 날은 공휴일이고 해서 지인분들 모아서 보드게임을 하게 되었습니다. 

건대에 괜찮은 보드게임방들이 있어서 가서 탐방해보고 할려고 하는 게임들이 있는지 확인하고 왔는데 아쉽게도 그 게임이 없더라고요. 

그래서 하고자 하는 게임을 가져가게 됐는데 가서 할려고 하는 보드게임은 바로 이겁니다. 











바로 Exploding Kitten.


번역하면 말그대로 폭발하는 고양이. 저 폭발하는 고양이를 뽑으면 X되는 게임으로 저거 안 뽑을려고 각종 잔머리를 굴려서 살아남고 살아남아서 결국 살아남은 최후의 1인이 승자가 되는 게임입니다. 

만약 폭발하는 고양이(Exploding Kitten)을 뽑았을시 살아남는 유일한 방법은 해체(Defuse) 카드를 쓰는 것뿐. 

그렇게해서 살아남았을 경우 뽑은 플레이어는 뽑은 폭탄을 도로 덱에 자기만 아는 곳에 몰래 넣을 수 있습니다. 다만 차이점은 해체 카드없이 플레이하는 거기때문에 다음번에 또 뽑는 순간 ^오^

이런식으로 뽑은 폭탄을 도로 덱에 넣기때문에 카드덱은 줄어드는데 폭탄 수는 그대로니 뽑을 확률이 높아지는 기현상이 발생해버립니다. 

이로 말미암아 후반으로 갈수록 젠가못지않은 스릴감이 매력인 보드게임입니다. 물론 이런 류의 게임은 최소 4명, 5~6명이서 해야 아슬아슬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

게다가 규칙 및 세팅도 상당히 단순합니다. 우선 세팅은 이렇습니다.

1. 해체카드와 폭탄카드를 분류한 뒤 이 둘을 제외한 카드들을 섞은 뒤 5장씩 나눠준다. 
2. 해체카드는 플레이어당 한 장씩 나눠주고 남은 해체 카드들은 덱에 도로 넣는다.
3. 이번에는 폭탄카드를 인원 수에서 하나를 뺀 수만큼 덱에 집어넣은 뒤 다시 덱을 섞는다.(5명이서 플레이하면 폭탄은 4장만 들어간다는 의미)

이게 대략적인 세팅입니다. 그러고나서 매턴마다 플레이는 이렇게 합니다.

두 가지 과정을 거치게 되는데 첫 번째 과정은 액션카드 사용하기.

이 게임은 생존이 목적이니만큼 액션카드들을 사용할 때 1턴1회가 아닌 쓰고 싶은만큼 막 써도 된다는 게 특징입니다. 또한 이 과정은 해도 되고 안 해도 되는 선택사항이기때문에 초반에 쓰기보다는 좀 플레이하다가 위험할 거 같아싶을 때를 대비하는 아끼는 플레이가 가능합니다.

그리고 두 번째는 카드 한 장 먹고 패스. 액션카드는 써도 되고 안 써도 되지만 그러고 난 뒤 덱 위의 카드먹고 패스는 의무적으로 해야되는 절차입니다. 

다음으로 저 병맛스런 카드들의 용도는 이렇습니다.


미래예지(See the Future): 덱 위의 카드 3장을 몰래 볼 수 있다. 단, 순서는 바꾸지 못한다.

미래변경(Alter the Future): 위의 미래예지 상위호환. 이건 몰래 볼 수 있을뿐더러 동시에 위의 3장 순서를 바꿀 수도 있기때문에 여러모로 유용한 카드 중 하나.

카드 섞기(Shuffle): 덱을 다시 섞어버릴 수 있다. 위험하다 싶을 때 섞어버린다는 차원에서 괜찮을 거 같으면서도 막상 섞고나서 카드를 까니 폭탄이 나와버리는 황당한 경우도 발생한다[...]

패스(Skip): 강제적으로 먹어야되는 카드를 피할 수 있는 면죄부카드. 

빠꾸(Reverse): 면죄부카드 2. 다만 이건 순서를 뒤로 돌릴 수 있다(시계 -> 반시계 or 반시계 -> 시계)

공격(Attack): 강제적으로 먹어야되는 걸 상대에게 전가시키는 카드. 다시 말해 이걸 쓰면 다음 사람은 두 턴을 거쳐야된다. 쉽게 말해 다음 상대에게 내 몫까지 포함해서 두 장을 먹이는 카드인데 이게 엄밀히 따지면 "(액션) - 카드 먹기 - (액션) - 카드 먹기"가 맞는 표현. 

공격당했을 경우 공격 카드로 턴을 상쇄시키면서 다음 상대에게 전가시킬 수 있다. 또한 공격 당한 상태일 때 패스/빠꾸 카드를 쓸 경우 한 턴만 상쇄시킬 수 있다.

지목 공격(Targeted Attack): 이건 상대를 지목할 수 있다는 것만 빼면 위의 공격과 기능은 동일.

부탁(Favor): 상대방 한 명을 지목한 뒤 카드 한 장을 뺏을 수 있다. 다만, 어떤 카드를 줄지는 부탁을 받은 당사자에게 결정권이 있기 때문에 얼핏보면 쓸모없어보이지만 이 카드의 진가는 후술할 그림 카드들때문에 존재한다. 

가장 밑에 카드 뽑기(Draw from the Bottom): 이제 슬슬 폭탄이 나올 거 같아서 불길하다 싶을 때 쓰는 카드. 다만, 이전상대가 폭탄을 뽑아서 도로 넣었을 경우 "너님 엿먹어보셈 ㅋㅋㅋ"하면서 가장 밑바닥에 넣었을 경우(후략)

님아즐(Nope): 액션카드를 무효화시켜버리는 카드. 이 카드의 한 가지 특이한 점을 대라고 한다면 내 차례가 아닐 때도 쓸 수 있다는 거. 왜냐하면 누구 엿먹일려고 세팅해놓았는데 누군가가 그 판을 엎어놓아서 나한테 불이익이 올 거 같거나 카드를 뺏길 거 같을 때 쓰는 게 주 용도.

마지막으로 그림 카드들. 각 그림카드들은 4장씩 5종류가 있습니다. 이 그림카드들은 단 한 장만 있을 때는 아무짝에 쓸모도 없는 카드지만 같은 그림 카드를 2장이상 갖고 있을 때는 이야기가 달라집니다. 

같은 그림 카드 2장을 갖고 있을 경우 상대방을 지목한 뒤 카드를 한 장 뺏어올 수 있고 3장 갖고 있으면 내가 원하는 카드를 요구해서 뺏어올 수 있다는 엄청난 버프를 받게 됩니다. 대신에 상대가 그 카드가 없을시 무용지물이 되버리기 때문에 누가 해체카드를 갖고 있고 누가 썼는지 잘 기억해뒀다가 뺏어먹을 때 아주 유용한 카드입니다.

바로 이런 특성때문에 부탁(Favor)카드가 진가를 발휘하는데 대부분 카드 달라고 한다면 2장이상 갖고 있는 게 아닌이상 십중팔구 저 그림 카드를 내놓는 경우가 아주 많습니다. "내가 그림 카드가 한 장 있는데 혹시 상대도 같은 걸?"이라는 느낌이 와서 달라고 부탁해서 같은 카드가 나오면 우왕ㅋ굳ㅋ

마지막으로 내장폭탄(Imploding Kitten). 이건 일반폭탄과는 달리 시한폭탄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일반 폭탄 카드들은 뽑으면 해체카드로 살아남을 수 있기라도 한데 이건 뽑는순간 해체 카드가 수십장 있다고 해도 소용없습니다. 뽑으면 그냥 죽어야됩니다. 그렇다고 그냥 나가죽는 카드는 아니고 뽑았을 경우 그 사람은 이 카드가 보인채로 아무데나 몰래 넣을 수 있기때문에 뽑았다고 좌절할 건 없습니다.  

이제 내 턴에 저 카드가 보이는 순간 살아남을려고 발악하는 거 보는 게 백미입니다 ㅋㅋㅋㅋ


대략 이런 게임입니다. 다른 지인분들과 모여서 이 게임했었는데 스릴감 넘쳤다고 재밌었다고 하는데 과연 이번 분들도 이거 재밌게 하실 수 있을지 기대됩니다 ^^

아 그리고 만약 내 손에 종류가 다른 카드 5장을 가지고 있을시 지금까지 소모한 카드덱을 뒤져서 내가 갖고 싶은 거 챙겨올 수 있습니다. 

그 외의 자세한 규칙은 여길 참조 -> https://leebyeol7.blog.me/220586405177



그리고 마지막은 여기서 회식하게 될 예정. 후히힝

그러고보니 이글루분들도 모아서 한 번 같이해야되는데 요즘 저도 그렇고 주변분들 이글루하시는 게 뜸해서 힘드네요 ㅜㅜ


1 2 3 4 5 6 7 8 9 10 다음